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혼 논의 아내 살해 의혹' 레소토 총리 "7월말까지 사임"

송고시간2020-05-08 10:35

전처 피살사건으로 거취 압박 커져…퍼스트레이디는 공모 의심받아

레소토의 토머스 타바네 총리(왼쪽)와 부인 마에사이아
레소토의 토머스 타바네 총리(왼쪽)와 부인 마에사이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취임 직전 배우자 피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남아프리카 국가 레소토의 토머스 타바네(80) 총리가 오는 7월 말까지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고 AFP통신과 CNN 등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타바네 총리는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자신의 임기는 2022년까지이지만 "올해 7월 31일까지 아니면 그 이전에 직위에서 물러나고 싶다는 희망으로 항상 일관해 왔다"며 "이러한 결정은 자발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는 나는 정력적이지 않다"며 자신이 고령임을 이유로 제시했다.

타바네 총리의 발언은 전 부인 리포렐로의 피살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앞서 제기된 가운데 또다시 나온 것이다. 지난 1월 초에도 그는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2018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연설하는 타바네 총리
2018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연설하는 타바네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 부인 리포렐로는 2017년 6월 수도 마세루의 변두리에서 괴한이 쏜 총에 맞아 58세에 숨졌다.

타바네 총리가 두 번째 총리직에 취임하기 불과 이틀 전에 사건이 발생했고 그는 이후 두 달 만에 재혼했다.

당시 별거 중이던 부부는 이혼 문제를 놓고 심한 갈등을 빚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타바네 총리의 휴대전화 번호가 통화기록에 남아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그가 전 부인 살해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그는 자신이 사임한 뒤에는 기소를 면제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레소토 집권당 전(全)바소토회의당(ABC)은 지난주 이를 거부했다. 집권당 내에선 그가 즉각적으로 사임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그의 전 부인 피살 사건에는 타바네 총리의 현재 부인 마에사이아(43)가 공모자로 연루됐다는 설도 불거졌다.

경찰은 실제로 지난 2월 마에사이아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으며 마에사이아는 이후 보석으로 풀려났다.

타바네 총리는 향후 자신에 대한 불신임안 표결에서 패할 경우 총선 실시를 금지하도록 하원이 결정하자 지난 3월 의회를 3개월간 중단하는 조처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법원이 이러한 결정을 번복함에 따라 타바네 총리는 더욱더 사임 압박을 받게 됐다.

그는 "정부와 내가 이끄는 정당이 나의 물러나는 절차를 조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