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석' 5개월째 국민연금 새 이사장 공모…임원추천위 구성(종합)

송고시간2020-05-08 09:19

후보로 청와대 김연명 사회수석·강기정 정무수석 등 거론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 김성주 전 이사장이 4.15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1월 7일 퇴임하면서 5개월째 공석인 수장을 뽑기 위한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8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 등에 따르면 연금공단은 새 이사장을 선임하고자 지난 7일 임시이사회를 열어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했다.

현재 연금공단은 김 전 이사장이 물러나고 박정배 기획이사의 이사장 대행체제로 다섯달째 운영되고 있다.

연금공단 주변에서는 총선 이후 새 이사장을 선임하기 위한 공모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새 이사장의 공모 과정을 모두 거치는 데는 보통 한 달 정도 걸린다.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임원추천위가 서류와 면접 심사를 통해 3∼5배수의 후보자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추천하고, 복지부 장관이 이 중에서 한 명을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면 대통령이 최종 선임한다.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경영실적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새 이사장 후보로는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이기도 한 김 사회수석은 연금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캠프의 싱크탱크인 '정책 공간 국민성장'에 들어가 복지팀장으로 복지공약을 주도했다.

김 사회수석은 기초연금 30만원 인상, 국민연금의 공공투자 확대 등 공약을 다듬었다.

또 강기정 정무수석도 후보로 오르내린다.

강 수석은 제17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제19대 국회에서는 '공적연금 강화와 노후빈곤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는 등 연금 분야에서 나름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민연금공단 청사
국민연금공단 청사

[국민연금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