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코로나19에 카톡 이용 역대 최고…매출 50% 성장 낙관"(종합)

송고시간2020-05-07 10:54

"카톡 대화목록 광고 매출, 최고 성수기 수준 회복…'선물하기' 등 이용도 증가"

여민수 카카오 대표
여민수 카카오 대표

[카카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035720]는 올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 속에서도 카카오톡 이용이 활발해지면서 큰 폭의 매출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7일 전망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날 1분기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이번 분기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으로 직접적인 대면 소통이 어려워지며 카카오톡을 통한 이용자들의 소통은 더욱 활발히 이뤄졌다"고 말했다.

1분기 국내 카카오톡 월간활성이용자(MAU)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만명, 작년 4분기보다 33만명 늘어난 4천519만명을 기록했다.

여 대표는 "특히 코로나19가 정점에 달했던 2월 말에는 채팅탭 이용 시간이 주간 최고치를 경신했고 수발신 메시지량도 보다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다양한 소통 방법에 대한 수요도 확대돼 보이스톡과 페이스톡의 사용량이 많이 증가했다"며 "그룹콜(단체통화)의 통화 시간은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지않은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카카오톡 사용 빈도수가 증가하면서 샵탭의 페이지뷰와 콘텐츠 소비가 최고치를 기록했고 채팅창 내 샵검색 역시 증가했다"며 "이런 추이는 2분기에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이에 광고·쇼핑 등 카톡 관련 사업을 통칭하는 '톡비즈' 부문과 관련, "매출 50% 성장 전망과 1조원 매출 부분은 충분히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여 대표는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위생·실내 활동 관련 배송 선물이 증가하며 '선물하기' 서비스의 활용범위가 교환뿐 아니라 배송 선물로도 확대되고 있다"며 "알림톡 등 수요가 디지털 전환과 결합해 성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도입한 카톡 대화목록 광고인 '톡보드'도 코로나19 여파를 딛고 선전 중이다.

여 대표는 "톡보드의 일평균 매출은 비수기와 코로나19 영향에 올해 1·2월은 작년 12월 대비 감소했으나 3월부터 회복세 보이며 1분기 톡보드 매출은 최고 성수기인 작년 4분기 수준을 회복했다"며 "2분기에는 1분기보다 더 높은 수준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카톡뿐 아니라 포털 다음도 모바일앱의 일평균 실행 횟수가 전년 동기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고, 주간 방문자 수도 큰 폭으로 늘었다.

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과 올바른 정보 전달의 중요성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양한 자산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생활 속 어느 순간에서도 카카오를 '퍼스트 윈도'로 신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