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태영호·지성호 배제론 역공…"북에 관대, 탈북민엔 엄격"

송고시간2020-05-06 11:26

"'GP 총격사건' 북한 사과·재발방지 요구 안 하나"

"성범죄 혐의자 오거돈, 전국 활보…경찰은 누구 눈치 보는가"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준비하는 통합당 원내지도부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준비하는 통합당 원내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겸 원내대표,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6일 국회에서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5.6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6일 북한군의 GP(감시초소) 총격 사건을 고리로 더불어민주당의 태영호·지성호 국회의원 당선인 때리기에 역공을 폈다.

여권 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제기한 자당 태영호 당선인과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에 대해 국회 정보위원회·국방위원회 배제까지 주장하면서도, 정작 북한군 GP 총격 사건에는 침묵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북한 정권에 대해선 한없이 관대하면서, 탈북자 출신 당선인들에겐 엄격한 것이냐"며 "이들을 비난하면서 GP 총격사건에 대해선 북한에 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 안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두 당선인의 발언이 부정확한 것으로 드러나 국민에게 실망을 드린 건 사실이나, 집권여당이 집단으로 배제하는 건 도를 넘었다"며 "북한 바라기의 일방적 저자세가 북한을 이토록 기고만장하게 했음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도 "합동참모본부는 의도적 도발 가능성은 적다고 미리 선을 그었다"며 "북한군이 포격하더라도 두둔할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두 당선인을 상임위에서 배제하라는 몽니를 부린 것도 모자라, 징계 조치를 운운하고 있다"며 "'잘 걸렸다'라는 심보로 어떻게든 꼬투리를 잡으려는 철 지난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 양정숙 당선인의 부동산 의혹 등 연일 터지는 악재 속에서 어떻게든 국민들의 시선을 돌려보려고 두 당선인을 정치 공세에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오전 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 전 시장을 강제추행,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곽 의원은 오 전 시장이 경남 거제 펜션 등에 머물며 잠적한 데 대해 "스스로 성폭력 사실을 시인했는데 경찰 수사는 누구 눈치를 보는지 알 수 없다"며 "성범죄 혐의자가 언제까지 전국을 마음대로 활보하는 것을 지켜볼 건가"라고 비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v5aCzT9Zgk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