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주일 정박' 김종인 비대위 '출항이냐 폐선이냐' 당선인 손에

송고시간2020-05-06 11:56

통합 원내대표 후보들 "'김종인 비대위' 다수 의견으로" 표류 장기화 가능성

미래한국당 합당에는 입 모았지만 시기 안갯속…21대 존속 가능성도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5월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5월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참패로부터 20여일이 지난 6일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둘러싼 혼란의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는 심재철 현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총선 참패 직후부터 추진해왔으나 당내 찬반 논란과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의 '4달 임기' 거부 등 우여곡절의 과정을 거친 끝에 지난달 30일 차기 지도부로 결정권이 넘어간 상황이다.

일단 원내대표 경선 출마 의사를 밝힌 주호영·이명수 의원·권영세 당선인은 모두 지도체제 문제에 대한 결정을 21대 총선 당선인들에게 맡기겠다는 입장이어서, 당분간 찬반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모두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선인 총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 뒤 다수의 의사를 따르겠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는 차선 또는 차차선"(주호영), "김종인 비대위는 이제 식상하다"(이명수), "여전히 김종인 비대위가 맞다"(권영세)는 등의 후보 개인 의견은 뒤로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실제 김종인 비대위의 출범 여부는 통합당 84명의 당선인의 손으로 넘어갔다.

특히 당선인 중에서도 초선 40명, 재선 20명 등 초재선이 71.4%에 달하는 만큼 이들의 표심이 결정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로서는 이들이 '김종인 비대위'와 '관리형 비대위 또는 조기 전당대회' 중 어느 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지 확언하기는 어렵다.

지난달 23일 재선 당선인 그룹이 국회에 모여 김종인 비대위 체제 추진에 힘을 싣기로 결의한 바 있으나,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요구한 임기 연장이 무산되고 표류가 이어지는 현재까지 유효할지는 미지수다.

한 재선의원은 통화에서 "당의 주류인 영남권에서는 대체로 찬성하는 입장인 것 같지만 나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김종인 비대위로 의견이 모이더라도 비대위원장 임기 연장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 개회는 5월 안에 어렵지 않겠느냐는 말도 나온다.

2019년 6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국회 관계자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6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국회 관계자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 원내대표가 풀어야 할 현안은 김종인 비대위뿐이 아니다.

당장 이달 말 21대 국회 출범을 앞두고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에 대응해 만든 위성 정당 미래한국당과 합당 문제도 결정해야 한다.

현재 양당 내에서는 당선인 19명을 낸 미래한국당을 20석의 독자 교섭단체로 만들 경우 21대 국회에서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 구성, 고위공직자 인선, 정당 보조금 수령 등에서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원내대표 후보자들은 인터뷰에서 모두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을 주장했으나 그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달라 21대에서 미래한국당이 존속할 여지를 남겼다.

주 의원은 빠른 합당을 촉구하면서도 "양당의 입장과 당선인 총회를 고려할 때 언제쯤이 될 수 없다"고, 이 의원은 21대 국회 출범 이후 논의를 이어가자고 주장하고 있다. 권 당선인은 21대 국회 이전 합당에 무게를 두는 쪽이다.

미래통합당 권영세 국회의원 당선인이 4월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본인 선거사무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권영세 국회의원 당선인이 4월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본인 선거사무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