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차 10만대 돌파…충전·과금 서비스 등 특허출원 활발

송고시간2020-05-06 10:08

2012∼2016년 연평균 18건서 2017∼2019년 연평균 31건으로 ↑

전기차 충전소 모습
전기차 충전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전기자동차(전기차) 등록 대수가 지난 3월 10만대를 돌파한 가운데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이 활발하다.

6일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은 2008년에 연 3건에 머물렀지만, 2009∼2011년 연평균 36건으로 늘었다. 2012∼2016년에 연평균 18건으로 감소했다가, 2017∼2019년 연평균 31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연도별 특허출원 동향(2007~2019년)
연도별 특허출원 동향(2007~2019년)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09년 국산 전기차 첫 개발을 기점으로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출원이 1차 활성화되고, 친환경 산업 정책으로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2017년에 2차 활성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2007∼2019년 출원인을 유형별로 보면 중소·중견기업 29.6%, 대기업·공기업 28.3%, 개인 22.1%, 대학·연구소 15.6%, 외국기업 4.2% 순이었다.

국내 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이들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활발한 기술개발로 특허증가세를 이끄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개념. 출처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전기자동차 관련 전력서비스 개념. 출처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술 분야별로는 배터리 충전 및 과금 기술(이용자 인증, 충전상태 표시, 충전량 산정, 결제) 관련 73.6%, 전기차 배터리 잉여 전력을 충전소 또는 타 전기자동차에 판매·공유 관련 15.6%, 충전 부가서비스 제공(최적 시간대·충전소 제안, 예약시스템, 충전 앱 등) 관련 10.7% 순이다.

임영희 특허청 전기심사과장은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시장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다"며 "비즈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해 특허전략을 세우고, 지식재산권을 조기 확보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