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쇄 전도사' 영국정부 전문가, 집에 애인 불렀다가 사임"

송고시간2020-05-06 10:16

코로나19 예측모델 제시한 퍼거슨 교수, 비상사태자문그룹서 물러나

정치권 "전문가 내로남불 행태에 정부 메시지 약화"

 지난달 25일 런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계도하는 영국 경찰
지난달 25일 런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계도하는 영국 경찰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영국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을 조언한 전문가가 되레 '봉쇄령'을 어기고 유부녀를 자택으로 불러들여 만난 사실이 드러나 스스로 물러났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5일(현지시간) 임피리얼칼리지의 닐 퍼거슨(51) 감염병학 교수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한 채 '애인'과 만난 사실이 드러나 정부 자문위원 자리를 내려놨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퍼거슨 교수는 대외적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하면서, 함께 살지 않는 여성을 집으로 불러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자주 언론에 등장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봉쇄 교수'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영국의 봉쇄 조치도 그가 이끄는 임피리얼칼리지 연구팀이 분석한 자료를 기반으로 내려졌다.

봉쇄령으로 한산한 영국 런던 거리
봉쇄령으로 한산한 영국 런던 거리

[AP=연합뉴스]

텔레그래프가 '퍼거슨의 기혼여성 연인'이라고 표현한 안토니아 슈타츠(38)는 지난 3월부터 최소 2번 런던 남부 자택에서 퍼거슨 교수의 집으로 향했다.

슈타츠가 처음 퍼거슨 교수를 방문했던 지난 3월 30일은 퍼거슨 교수가 봉쇄 조치를 6월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경고한 날이다.

당시 퍼거슨 교수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직후였으며, 슈타츠도 남편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것 같다고 우려하면서 또다시 퍼거슨 교수를 찾았다.

퍼거슨 교수는 텔레그래프에 "과오를 범했으며, 잘못된 행동을 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비상사태 과학자문그룹(Sage)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훼손한 데 대해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의 명확한 지침은 우리 모두를 보호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당 대표를 지냈던 이언 덩컨 스미스 의원은 "퍼거슨과 같은 과학자들은 우리가 (비필수적인 이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해왔고, 우리는 그대로 했다"면서 "그는 자신이 내세운 지침을 어겼고, 이는 정부의 봉쇄 메시지를 약화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스코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캐서린 칼더우드 박사가 자신의 자택이 있는 에든버러에서 1시간 이상 떨어져 있는 별장에 두 차례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 사임했다.

(ENG·中文) 코로나19에 북한도 '사회적 거리두기'…"1m 이상 간격 유지" | 북한터치 Ep.18

유튜브로 보기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