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간부가 술자리서 "더 마시면 성추행할 수도" 발언 논란

송고시간2020-05-06 08:20

경남지방청 감찰 조사…해당 경찰 "실수할 수도 있다는 의미" 해명

경남지방경찰청
경남지방경찰청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지역 경찰 간부가 여기자 등과 가진 술자리서 성희롱 발언을 해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기자들에게) 술을 더 많이 마시면 성추행할 수도 있는데…"라고 말한 A 경감에 대해 감찰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 경감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 50분께 창원 한 주점에서 우연히 기자들과 만나 합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날 술자리에는 여자 기자 3명과 남자 기자 4명이 있었으며, A 경감을 포함해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다.

이런 발언에 대해 A 경감은 "술을 많이 마시면 실수할 수 있다는 의미였으며 성희롱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3018900094

title : 코로나 걸린 브라질 대통령 "사람들 필요 이상의 공포감 가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