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4월 신차 등록 4천대…2차 대전 이후 최소

송고시간2020-05-05 17:12

자동차산업협회 "연간등록대수 지난해 230만대→올해 168만대"

코로나19 봉쇄조치로 영국 4월 신차 등록 대수 급감 [AFP=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조치로 영국 4월 신차 등록 대수 급감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국의 4월 신차 등록 대수가 97% 급감했다.

5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자동차산업협회(SMMT)의 잠정 집계 결과 지난 4월 영국 내에서 등록된 신차는 4천대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4월(16만1천64대)과 비교하면 97% 급감한 수준이다.

아울러 2차 대전 직후인 1946년 2월(4천44대)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자동차 등록 대수 급감은 코로나19로 인한 휴업 및 봉쇄조치로 자동차 제조업체와 판매딜러 등이 모두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영국은 지난 3월 23일부터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키는 한편, 불필요한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4월에 등록된 차량의 70%는 기업들이 구매한 것으로, 봉쇄조치 이전에 주문이 이뤄졌다.

코로나19 대응 필수인력 지원 등의 목적에서 구매된 차량이 많았다.

이들 차량은 통상적인 판매딜러가 아닌 도매상이나 제조업체로부터 직접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SMMT는 신차 등록 대수가 지난해 230만대에서 올해는 168만대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일부 제조업체가 이번 주부터 다시 공장 가동에 들어가지만 생산능력을 완전히 회복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봉쇄조치 해제 이후 수요가 급격히 회복할지도 미지수다.

대규모 휴직 및 경기 침체 등으로 가계 수입이 급감할 경우 소비자들이 선뜻 차량 구매에 나서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 하웨스 SMMT 회장은 "제조업체들은 어떻게 안전한 환경에서 공장을 가동할지를 알아보고 있다"면서 "공장이 가동되더라도 생산능력 확충은 매우 느리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