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통합당 거짓정보로 혼란 야기한 태영호·지성호 징계해야"

송고시간2020-05-05 16:09

"국방위·정보위 배제 요구 곳곳서 제기…당사자 사과로 넘길 사안 아냐"

송갑석 대변인
송갑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주장한 미래통합당 태영호·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에 대한 당 차원의 사과와 징계를 요구하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송갑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두 당선인이 김 위원장 사망설 등 허위정보로 국민 혼란을 가중한 데 대해 통합당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두 당선인의 거짓 선동은 당사자 사과로 유야무야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관계 및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이들의 발언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두 당선인을 21대 국회 국방위원회·정보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요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그런데 통합당은 안보 혼란의 본질을 흐리고 남의 당 일에 간섭하지 말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두 당선인이 국민적 혼란을 야기하고 국가의 안보를 심각하게 저해한 데 대해 공식 사과와 징계 조치를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당선인이 퍼뜨린 가짜뉴스가 자칫 국가적 위기를 자초할 수 있는 심각한 위해였음을 자각하고 당내에 만연한 안보 불감증을 깊이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무소속 민병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해프닝으로 그들이 가진 정보도 모자이크의 한 조각에 불과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민감한 상임위 배정은 국민적 신뢰가 깨져서 이미 어렵게 됐다. 다른 상임위를 통해 북한이탈주민, 다문화 가정을 포용하는 따뜻한 보수의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썼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51200077

title : 인도 톱스타의 죽음이 드러낸 발리우드 민낯…그리고 관음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