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쓴 선수들·온라인 응원전…코로나 딛고 일어난 프로야구

송고시간2020-05-05 15:41

무관중 경기로 프로야구 개막…코로나19가 만든 풍경

'팬들 몫까지 우리가 응원한다'
'팬들 몫까지 우리가 응원한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2회초 한화 공격 무사 2루 상황에서 한화 김태균이 좌익수 왼쪽 안타를 치자 동료들이 크게 환호하고 있다. 2020.5.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가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국민들의 협조와 의료진의 헌신을 발판삼아 힘차게 2020시즌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KBO리그 2020시즌 개막전은 5일 각 구장에서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역사적인 경기였다. KBO리그는 전 세계 대다수 프로스포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중단된 가운데, 프로야구로는 대만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개막했다.

구장마다 코로나19 확산 문제를 딛고 개막한 KBO리그를 취재하기 위한 외신 기자들이 몰렸다.

'무관중이어도 응원합니다'
'무관중이어도 응원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프로야구가 개막한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LG 트윈스 응원단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0.5.5 saba@yna.co.kr

특히 서울 잠실구장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등 수도권 구장엔 십 수 명의 외신 기자들이 개막전 준비 상황과 경기 진행 모습을 세계 각국에 전달했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개막전은 평소 보기 힘든 광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공식 개막전이 열린 인천에선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 선수들이 경기 전 마스크를 쓰고 도열해 개막 식전 행사에 참여했다.

용돈을 모아 마스크를 기부해 시구자로 뽑힌 노준표 어린이 역시 마스크를 쓰고 시구했다.

영상으로 제창되는 어린이들의 애국가
영상으로 제창되는 어린이들의 애국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어린이들의 애국가 제창이 담긴 영상이 전광판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2020.5.5 tomatoyoon@yna.co.kr

경기는 다소 차분하게 시작했지만, 홈팀 SK는 현장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펼쳤다.

SK는 응원단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면서 온라인상에서 팬들과 호흡했다.

팬들의 응원 모습은 화상회의 시스템과 전광판을 통해 그라운드에 그대로 전달됐다.

애국가는 지역 어린이집 원아들이 사전 제작한 영상으로 대신했다.

야구장 곳곳은 국민과 의료진에게 보내는 메시지 문구로 꾸며졌다.

타석 후면 전광판엔 '코로나는 코리아를 이길 수 없다'는 메시지가 나왔다.

외야석은 팬들의 사진과 야채 '무' 캐릭터가 그려진 현수막이 걸렸다.

'무관중'과 발음이 같은 '무 관중'을 연출해 볼거리를 제공했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JnRE4qkcg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