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역당국 "더 빠르고 간단한 진단체계 개발 지원…K방역 선도"

송고시간2020-05-05 15:44

권준욱 부본부장 "2차 유행시 환자 조기 발견·격리·추적 전략 펼쳐야"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 ㆍ 지원 (PG)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 ㆍ 지원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국내의 우수한 진단체계가 'K방역' 실현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방역물품·기기 등 3개 분야의 개발을 돕는 범정부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특별히 진단체계와 의료기기 분야는 치료제와 백신보다도 훨씬 더 속도감 있게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며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분야"라고 평가하며 "더 빠르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향후 코로나19에 더욱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서도 진단체계 분야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나간 코로나19 유행을 1차 유행이라고 한다면, 또 한 번 유행이 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며 "그 경우 집단면역 전략보다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격리·추적하는 전통적인 방역 대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신속하게 환자를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우리나라의 긴급승인제도를 비롯한 진단 시약 분야의 광범위한 활약이 큰 역할을 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혹시라도 많은 환자가 발생하면 좀 더 빠르고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체계가 개발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진, 전문가들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