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수현 "임종석에 지난해 총선 불출마 권유…임 '고맙다'고 답"

송고시간2020-05-05 10:47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난다'는 건 총선 불출마…정치영역은 넓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선언하기에 앞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임 전 실장에게 '총선 불출마'를 권유했다고 박 전 대변인이 5일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임종석의 피 한 방울'이라는 글에서 지난해 10월 30일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조문을 위해 부산을 방문했던 때의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용한 장례식'을 치르겠다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문을 하지 못했고 우리는 다음 날 장례미사를 먼발치에서라도 지켜볼 요량으로 하루를 부산에서 묵기로 했다"면서 "그날 밤 자연스럽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주제들로 밤새도록 이어졌고 이런저런 이야기 도중, 내가 불쑥 그에게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는 제안 이유로 언론이 4·15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용퇴'와 '청와대 출신의 과다 출마' 프레임을 만들고 있는데 임 전 실장이 이 두 프레임에 모두 해당하는 대표 주자라는 점을 거론한 뒤 "지금 내려놓는 것이 소명에 충실할 뿐 아니라 미래를 여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 전 실장은 "고맙다"면서 "저도 고민하는 게 있는데 더 진지하게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후 임 전 실장은 11월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서 원래 자리로 돌아간다"며 총선 불출마 및 정계 은퇴로 해석되는 글을 올린 뒤 자신에게 전화해 "형, 저 잘했지요"라고 말했다고 박 전 대변인은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임 전 실장이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것에 대해 "그의 결단으로 586도 청와대 참모들도 비교적 자유롭게 그들의 길을 갈 수 있었고, 21대 국회에 19명의 청와대 참모들이 국회의원 당선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그가 말한 '제도권 정치를 떠난다'는 것은 '총선 불출마'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국회의원이 아니라도 정치의 영역은 넓다"며 임 전 실장의 '제도권 정치를 떠난다'는 글이 '정계 은퇴'로 해석되는 것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임종석 사전투표
임종석 사전투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월 10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투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