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내 이웃의 아이들도 보듬고 챙겨야…정부가 뒷받침"

송고시간2020-05-05 10:02

어린이날 SNS 메시지…"모든 아이들 행복한 사회적 여건 마련에 최선"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린이날인 5일 "대한민국에서 자라는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고, 아이답게 자라날 수 있는 사회적 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아이들에게 최고의 어린이날 선물은 바로 아빠와 엄마라고 한다"며 "오늘 하루 만큼은 모든 근심 걱정을 잊고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하루를 보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친구와 놀이터를 빼앗겨 많이 힘들었을텐데 잘 참아준 아이들을 많이 사랑해주고 뜨겁게 안아주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우리 주위에는 엄마·아빠가 없어 더욱 외롭게 어린이날을 보내야 하는 친구들도 있다"며 "그 아이들이 혹 느낄지 모르는 박탈감은 어른들이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몫"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 아이 너머로 시선을 돌려서 내 이웃의 아이, 우리 지역의 아이들까지 보듬고 챙겨주면 좋겠다"며 "필요한 지원은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정 총리는 어린이날을 만든 소파 방정환의 유언 '어린이를 두고 떠나니 잘 부탁하오'를 인용하면서 "오늘 만큼은 내 이웃의 아이들도 생각하는 하루가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