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가상공간 청와대로 어린이들 '랜선 초청'

송고시간2020-05-05 10:00

문대통령 부부, 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등장…"이곳에선 마스크 벗고 마음껏 뛰놀길"

청와대 모습 세심하게 구현…청와대 "코로나19 참아준 아이들에 고마움 표현"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어린이 여러분, 청와대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인 5일 가상공간 속에 마련된 청와대를 어린이들에게 소개하는 특별 영상에 등장했다.

청와대가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한 이 영상은 온라인 교육을 받던 어린이가 가상공간에 구현된 청와대 내부로 '순간이동'을 해 대통령 부부를 만나 청와대를 여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청와대를 가상체험할 수 있도록 이번 영상을 마련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어린이들은 화면을 통해 가상의 청와대 공간에서 펼쳐지는 군악대 환영무대를 지켜보고 청와대 본관 내부와 집무실, 질병관리본부 브리핑 현장, 지하철 방역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가상공간 청와대'에서 어린이들 만난 문 대통령 내외
'가상공간 청와대'에서 어린이들 만난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인 5일 가상공간 속에 마련된 청와대를 어린이들에게 소개하는 특별 영상에 등장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가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한 이 영상은 온라인 교육을 받던 어린이가 가상공간에 구현된 청와대 내부로 '순간이동'을 해 대통령 부부를 만나 청와대를 여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20.5.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본관 계단에 전시된 김식 작가의 '금수강산도'나 청와대에 사는 문 대통령의 반려묘 '찡찡이'의 모습도 세심하게 구현됐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청와대 전경이나 등장인물 등은 블록형 건설게임이자 '게임계의 레고'라고도 불리는 '마인크래프트' 포맷을 활용했다.

이 게임은 가상 세계에서 다양한 블록을 활용해 여러 지형이나 건물을 만들어 탐험하는 것으로 청와대는 "어린이들이 친근하게 느끼도록 이런 형식을 취한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영상 속에서 마인크래프트 포맷이 적용된 캐릭터로 등장해 어린이들을 안내하기도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TVtXB1V7Vg

문 대통령은 직접 녹음한 캐릭터 대사를 통해 "요즘 집에만 있으려니 많이 갑갑했을 것이다. 친구들도 보고 싶고, 선생님도 생각났을 것"이라며 "이곳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의 웃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껏 뛰어놀았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간호사, 의사 선생님은 물론 많은 분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코로나와 싸우고 있다. 어른들도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 달라"며 "우리 국민 모두는 코로나19를 이기는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영상 마지막 부분에서는 실제 모습으로 등장해 "우리나라의 소중한 보물인 어린이 여러분 반갑다"며 "이 영상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 여러분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 사랑합니다"라고 어린이날 축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어린이날 영상메시지 촬영하는 문 대통령 내외
어린이날 영상메시지 촬영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29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기념 영상메시지를 촬영하고 있다. 2020.5.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꿋꿋이 참아준 어린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자 이번 영상을 준비했다"며 "30명이 넘는 인력이 1주일 밤을 지새며 만든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번에 제작한 '청와대 마인크래프트 맵'을 일반에 공개, 마인크래프트 이용자 누구나 청와대 가상공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