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김정은, 수술 안받아"…부정확한 정보 확산 경계(종합2보)

송고시간2020-05-03 19:44

수술·시술설 보도에 이례적 반박…"판단 근거 있지만 밝히긴 어려워"

지성호·태영호 비판도…"근거없는 주장 유감, 깨끗이 사과했으면 좋았을것"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제기됐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수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동안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던 김 위원장이 재등장하며 논란이 일소되는 듯 보였음에도, 일각에서 계속 '수술설', '시술설' 등이 계속되자 청와대가 나서서 확실하게 선을 그은 셈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의 태양절 행사 불참의 배경은 분석이 됐나'라는 물음에 "김 위원장의 걸음걸이가 달라졌다는 이유 등을 들며 수술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가벼운 시술도 받지 않은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수술을 받지 않았다고 판단한 근거는 있지만, 그 근거를 밝히기는 어렵다. 종합적인 판단은 그러하다는 것"이라며 "정보기관에서도 그런 판단을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북한의 동향에 대해 청와대가 정보기관의 판단까지 소개하며 보도를 반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이 사안에 있어 잘못된 정보가 번져서는 안된다는 엄중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여권에서는 미래통합당 태영호·지성호 당선인의 김 위원장 건강이상설 언급을 겨냥해 '가짜뉴스'라고 규정하고 맹공을 펴고 있다.

청와대에서도 두 당선인의 언급에 대한 유감 표명이 나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향해 "깨끗하게 사과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이 상황에서도 근거없는 주장을 한 것은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는 태 당선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제 주장이) 다소 빗나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사용한 카트가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와병 중 사용한 것이라며 "의문이 말끔히 지워지지 않았다"고 밝힌 점을 비판한 것이다.

여권에서는 지 당선인이 탈북한 지 14년이나 지났다는 점, 태 당선인의 경우 영국에서 주로 활동했다는 점 등에서 이들이 북한 내부 권력의 정보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도 많다.

오히려 '대북소식통'을 인용한 'B급 정보'로 잘못된 뉴스를 양산한 것 아니냐는 것이 여권 내부의 인식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역시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 관련 논란에 대해 "이른바 '대북소식통' 보다는 '한국 정보당국'을 신뢰해야 한다는 것을 언론이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김 위원장이 재등장한 인비료공장의 경우, 핵무기 개발을 위한 우라늄 추출 작업에 동원될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보도도 나온다'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보도에 대해 크게 신뢰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한 관련해서는 그 외에도 굉장히 여러 보도가 있었지 않나"라며 부정확한 보도가 많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0427039400009

title : 비둘기 뇌세포에 자기장 해독 기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