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내부서도 태영호·지성호 비판 목소리…"부적절한 태도"

송고시간2020-05-03 16:01

김근식 "제발 오버하지 말자…균형있는 사고해야" 일침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서울 송파병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3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주장했던 통합당 태영호·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을 비판하고 나섰다.

김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들 두 당선인을 향해 "제발 실력을 갖추자. 제발 오버하지 말자. 제발 '동굴'에 갇히지 말고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사고를 확대하자"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의 억측과 주장은 믿을만한 정보 자료의 미흡과 과거 유사 사례의 패턴 분석에서 실패한 것이다. 잘못된 것"이라며 "너무 확실하게, 너무 자신 있게 공개적으로 주장한 잘못까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틀린 주장이 입증되었으면 겸허하게, 쿨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변명을 거듭하거나 정치적 쟁점화로 대응하는 것은 우리 야당의 신뢰가 추락하는 결과가 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전날 차명진 전 후보가 "김정은 유고 의혹을 제기한 사람을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들을 옹호한 것을 겨냥, "총선참패의 원인을 제공한 낙선자까지 나서서 분석실패의 실력 부족을 정치적으로 엄호하는 태도로는 우리 당의 미래가 어둡다"고 했다.

앞서 정원석 전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도 페이스북에 "탈북을 대표했으면 상징적으로 새로운 통일 담론과 비전을 제시해야지, 그저 반북 정서에 편승한 '앗싸 김정은 죽었다' 발언으로 스스로의 가치를 떨구는 모습은 실망스럽다"며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비판했다.

정 전 대변인은 "당신들은 이슈 던지는 유튜버가 아니라 미래 대한민국의 통일담론을 상징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며 "본인들이 잘못하면 그 피해는 오롯이 자유와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고 넘어온 귀한 탈북동포들에게 간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v5aCzT9Zgk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