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중고생 이번 달부터 학교 간다…등교 시기·방법 내일 발표

송고시간2020-05-03 15:29

18∼20일 이후 순차적 등교에 무게…고3만 일주일 일찍 등교할 수도

정세균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
정세균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3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가 초·중·고교 등교 수업을 언제 어떻게 시작할지를 4일 오후에 발표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한다"면서 "아이들의 등교 수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 구체적인 등교 수업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내일 교육부 장관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4일 오후 4시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국민 브리핑을 열어서 등교 수업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초·중·고 등교 수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두 달 넘게 미뤄지고 있다.

학생들은 등교 수업 대신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듣고 있다. 지난달 9일 고3·중3을 시작으로 세 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했다.

교육부는 등교 수업도 원격수업처럼 학년을 나눠서 순차적으로 시작할 방침이다.

초·중·고생 540만명이 한꺼번에 등교를 시작하면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을 때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어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무학여고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무학여고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육 및 방역 당국은 순차적 등교를 학교급별 고학년부터 하는 방안과 저학년부터 하는 방안을 놓고 최종적으로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학년부터 등교하면 초등학생 학부모들의 아이 돌봄 부담이 덜어진다는 장점이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생활 속 거리 두기를 더 잘 지킬 고학년부터 등교하는 게 옳다는 목소리도 크다.

등교 수업 시작 시점은 5월 18∼20일께로 무게가 실려 있다.

중대본은 지난달 30일부터 짧게는 이날, 길게는 이달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으로부터 2주 동안은 더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유은혜 부총리도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번 연휴로 인한 감염 발생 상황을 잠복기를 고려해 14일 동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교육부는 고3은 예외적으로 다른 학년보다 일주일가량 먼저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3 수험생·학부모들이 1학기 학교생활기록부를 채울 시간이 부족하다며 불안해하는 점, 올해도 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율이 77%를 차지하는 점, 고3은 사실상 성인이라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하다고 보이는 점 등 때문이다.

4일 교육부 발표에는 유치원 등원 시기 및 방법도 담길 전망이다.

유치원은 유아 발달 단계 등 때문에 원격수업을 하지 않고 무기한 휴업 중이다. 교육부는 등교 수업을 재개할 수준이 되면 유치원 등원을 시작하겠다고 예고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