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이천 참사' 추가 현장감식 방침…화재원인 규명 총력

송고시간2020-05-03 15:31

6일 3차 합동감식…화재원인 최우선 밝힌 뒤 입건 대상 가릴 방침

희생자 중 18명 부검 진행중…안전관리자 배치여부 진술 엇갈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9pKf5jvxbw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공사현장 화재를 수사하는 경찰이 화재 원인 규명을 이번 수사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화재현장에 대한 추가 합동감식을 벌이기로 했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일 오전 경찰 과학수사요원들이 아직 수습되지 않은 유해와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한 2차 정밀수색을 하고 있다. 2020.5.3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일 오전 경찰 과학수사요원들이 아직 수습되지 않은 유해와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한 2차 정밀수색을 하고 있다. 2020.5.3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소방 등 관계기관들과 2차례 진행한 현장감식을 오는 6일 한 차례 더 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이틀에 걸쳐 소방 등 6개 관계기관과 현장감식을 벌였지만 화재 원인을 특정하지 못한 채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추가 현장감식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이 추가 현장감식을 결정한 이유는 화재 원인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막연히 현장의 안전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을 수사하는 것은 의미가 떨어진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경찰은 화재 직후부터 이날까지 건축주와 시공사 등 공사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누구도 입건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원인이 나와야 누가 잘못했는지, 어떤 부분이 잘못됐는지를 따질 수 있는데 아직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어떠한 판단도 내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추가 감식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화재 원인에 대한 수사 외에 사망자들의 사인 확인 작업도 벌이고 있다.

사인 확인을 통해 화재 직전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물론 화재 원인에 대한 단서까지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경찰은 18명의 부검 대상자를 선정하고 부검을 진행 중이다. 이날까지 13명에 대한 부검이 완료됐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 지난 1일 오후 한 시민단체가 기자회견 후 놓아둔 국화꽃이 놓여 있다. 2020.5.1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 지난 1일 오후 한 시민단체가 기자회견 후 놓아둔 국화꽃이 놓여 있다. 2020.5.1

화재 당시 현장에 안전관리자가 있었는지, 설계도면대로 공사가 진행됐는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다.

안전관리자 배치 여부에 대해서는 공사 업체 측은 배치했다고 주장한 반면 일부 현장 근로자들은 배치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 제기된 지하 1층 사무실의 불법 증축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했다.

폭발과 함께 불길이 건물 전체로 확산해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