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하사·일병 조혈모세포 기증…"군인으로 당연한 일"

송고시간2020-05-03 11:12

서화정 하사 "교통사고 후 헌신하는 삶 살겠다고 다짐"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희망 전하는 육군 장병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희망 전하는 육군 장병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서화정 하사·신성호 일병이 지난달 백혈병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고 육군이 3일 전했다.
사진은 지난달 조혈모세포 기증을 마친 8사단 서화정 하사가 카톨릭조혈모세포은행으로부터 받은 감사패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2020.5.3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육군 장병이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3일 육군에 따르면 육군 8사단 천둥대대 서화정(23) 하사와 8군단 군사경찰대 신성호(24) 일병이 각각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서 하사는 2018년 4월 교통사고로 심장막에 출혈이 생기는 등 크게 다친 뒤 어려운 이들을 위해 헌신·봉사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서 하사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마치고 지난해 6월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다. 등록 1년도 되지 않아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1년 만에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를 찾은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환자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을 앓고 있는 10대 소녀다.

서 하사는 "군인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길이 있다면 언제든지 당연히 나서야 한다"며 "비록 얼굴은 모르지만, 소녀가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꿈과 희망을 안고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 일병은 지난해 10월 육군 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던 중 한마음한몸운동본부에서 진행하는 조혈모세포 기증 안내를 받아 자발적으로 기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4개월만인 올해 2월 유전자가 일치하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최종 기증 의사를 밝혔다.

신 일병은 "입대 후 조혈모세포 기증을 알게 됐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군인으로서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데 뿌듯함을 느꼈다. 전우들도 많이 동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