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난지원금 기부 잘 될까" 한국 기부지수 OECD 20위 그쳐

송고시간2020-05-04 07:19

공공부문 참여 0.4% 불과…英 자선재단 조사 10년간 누적 기부지수 전세계 38위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기부 문화가 정착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 한국에서 이달 지급될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에서 실제 얼마나 많은 기부가 이뤄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제 자선단체의 조사 결과 한국의 기부지수는 전 세계 38위였지만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중하위권 수준인 20위에 머물렀다.

중앙부처와 공공기관 등을 포함한 공공부문 차원의 기부 참여율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우이웃돕기 모금함 (PG)
불우이웃돕기 모금함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4일 영국 자선지원재단(CAF)의 세계 나눔 지수(World Giving Index) 보고서에 따르면 2009∼2018년 10년 누적 기준으로 한국의 기부지수 점수는 34%, 순위로는 126개국 중 38위였다.

이는 조사업체 갤럽이 조사 시점 기준으로 전월에 기부한 적이 있는지를 설문해 백분율로 환산한 결과다.

한국과 기부지수 점수가 비슷한 국가로는 우즈베키스탄(35%), 파라과이(34%), 레바논(33%) 등이 있다.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한국의 순위는 중하위권에 머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한국의 순위는 20위였다. 칠레(44%)나 슬로베니아(36%)보다도 낮았다.

36개 회원국 중 조사 결과가 없는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터키는 제외했다.

모르는 사람을 도와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3%에 그쳐 전체 78위였고, 봉사활동을 했다는 응답은 20%로 53위에 그쳤다.

이에 따라 기부와 모르는 사람에 대한 도움, 봉사활동 등을 합친 종합점수는 32%, 순위는 57위였다.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기부 (PG)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기부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공공부문 나눔 활동도 참여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재정학회가 지난해 12월 제출한 '공공기관 기부실태 및 기부문화 확산 연구'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공공기관의 기부 참여를 통해 소외계층을 돕는 사랑나눔실천운동의 참여 인원이 5천837명(2018년 기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이 약 133만명으로 추정되므로, 참여율은 0.4%에 불과하다.

사랑나눔실천운동은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하고자 2006년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9월 기준 52개 중앙부처 가운데 37개 부처가 이 운동에 참여 중이지만, 규모가 큰 부처에서도 참여 인원이 많지 않은 경우가 다반사다.

기획재정부의 참여 인원은 22명이었고, 산업통상자원부(15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12명), 해양수산부(7명), 중소벤처기업부(2명) 등도 소수에 불과했다.

이외 기상청(9명), 국가보훈처(8명), 관세청(7명), 원자력안전위원회(5명), 감사원(4명), 공정거래위원회(4명), 조달청(3명), 통계청(3명), 농촌진흥청(3명), 국민권익위원회(1명), 방송통신위원회(1명) 등은 참여자가 한 자릿수로 집계됐다.

여성가족부와 국토교통부, 외교부, 검찰청, 문화재청, 방위사업청, 특허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 국가정보원,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국무총리비서실은 아예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