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항공산업, 정부 지원없으면 85% 연내 파산 우려"

송고시간2020-05-02 22:36

"코로나19 이전 복귀에 3년 걸릴수도" 전망

운항이 중단돼 공항에 계류중인 여객기
운항이 중단돼 공항에 계류중인 여객기

[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아랍에미리트(UAE)의 대표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위기에 처한 항공산업을 정부가 지원하지 않으면 연내에 85%가 파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동 최대 항공사인 UAE 에티하드항공과 에티하드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9일 화상으로 열린 미-UAE 경제공동위원회에서 이런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항공 여객·화물 수요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원상회복하려면 3년이 걸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에미레이트항공과 에티하드항공은 UAE 정부의 방침에 따라 3월25일 모든 운항을 중단한 뒤 지난달 초부터 UAE 내 외국인의 귀국을 위해 일부 노선을 편도만 운항 중이다.

항공업계의 위기와 관련, 국제공항협의회(ACI)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1일 낸 공동 성명에서 각국 정부가 신속히 항공 업계를 지원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들 단체는 "세계적으로 6천550명이 종사하는 항공업계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악전고투하고 있다"라며 "각국 정부는 세금과 수수료 유예, 장기 융자, 공적 자금 투입과 같은 재정 지원을 해 달라"라고 촉구했다.

IATA는 올해 전 세계적으로 비행기표 판매금액이 3천140억 달러(약 385조원) 줄어 지난해의 45%에 그치고 항공 업계와 유관 산업 종사자 2천500만명이 실직할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