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또 '뒤끝인사'?…"팬데믹 대비 지적한 감찰관 교체"

송고시간2020-05-02 21:22

감찰 보고서에서 "병원, 장비·검사 부족" 경고…트럼프 "가짜서류" 맹비난

트럼프, 김정은 질문에 "무슨일 진행되는지 잘 알지만 말 못해"
트럼프, 김정은 질문에 "무슨일 진행되는지 잘 알지만 말 못해"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알고 있지만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비 태세와 관련해 보호장비 부족 우려를 경고한 보건복지부 감찰관 교체에 나섰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당국자가 작성한 보고서를 "가짜 서류"라 부르며 맹비난, '인사 보복' 논란도 예상된다.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신임 보건복지부(HHS) 감찰관(IG) 후보자로 연방 검사인 제이슨 와이다가 지명됐다고 밝혔다.

와이다 후보자는 취임하면 현재 복지부 감찰관실을 이끄는 크리스티 그림 수석 부감찰관을 대체하게 된다.

그간 수석 부감찰관으로서 감찰관 역할을 해온 그림 부감찰관은 지난달 초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국 병원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보호장비 및 검사가 부족하다고 경고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트럼프 정부의 초기 대응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촉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트윗에서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간 지낸 그 감찰관은 왜 보고서를 내기 전에 책임이 있는 장군이나 부통령,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 얘기하길 원하지 않았나"라며 "또 다른 가짜 서류"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그림 부감찰관이 신종플루(H1N1)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때 1만7천명이 사망한 것에 대해서는 보고서를 냈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그림 부감찰관이 현 정부에 대해서만 까다롭게 군다고 불평한 것이다.

지난달 22일 백악관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서 레드필드 CDC 국장(오른쪽)에게 발언 정정을 지시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난달 22일 백악관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서 레드필드 CDC 국장(오른쪽)에게 발언 정정을 지시하는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기자회견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 감찰관이 어디서 온 거냐", "이름이 뭐냐"라며 "그 보고서는 틀렸다"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자신과 견해가 다른 당국자를 내쫓았다는 의혹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22일 미 복지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의 릭 브라이트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라고 극찬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가 보복성 인사 조처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