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성윤, 2점슛 6개 폭발…3대3 농구 전태풍과 맞대결 승리

송고시간2020-05-02 20:27

방성윤의 경기 모습.
방성윤의 경기 모습.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가대표 슈터 출신 방성윤(38)이 2점슛 6개를 몰아친 한울건설이 3대3 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 2020시즌 개막 라운드에서 2연승을 거뒀다.

한울건설은 2일 경기도 고양시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열린 개막 라운드 2차전 한솔레미콘과 경기에서 21-17로 이겼다.

이 경기에서 방성윤은 일반 5대5 농구의 3점슛에 해당하는 2점슛을 6개나 터뜨리는 등 팀 득점 21점 가운데 13점을 혼자 책임졌다.

휘문고와 연세대 출신 방성윤은 국가대표로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했고 프로농구 서울 SK에서 2005-2006시즌 신인왕을 받은 선수다.

한솔레미콘 선수들 사진.
한솔레미콘 선수들 사진.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2020시즌까지 프로농구 SK에서 활약하고 은퇴한 한솔레미콘의 전태풍(40)은 이날 한울건설과 경기에서 5점을 올렸으나 방성윤의 폭발적인 슈팅을 막지 못했다.

전태풍과 이승준(42), 이동준(40) 등 프로농구에서 활약했던 혼혈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한솔레미콘은 1차전에서는 박카스를 21-17로 꺾었다.

전태풍은 3대3 농구 데뷔전인 박카스와 경기에서 6점을 넣었다. 경기 시작 후 처음 던진 2점슛이 그물을 갈랐고, 과감한 골 밑 돌파에 이은 득점과 다시 한번 골 밑을 파는 척하다가 외곽의 이승준에게 연결하는 어시스트 등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6개 팀이 출전하는 이번 시즌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는 플레이오프 포함, 8라운드로 진행되며 총상금은 1억원이다.

한울건설 선수들 사진.
한울건설 선수들 사진.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