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당서 쓰러진 40대, 통영해경 직원의 심폐소생술로 목숨 구해

송고시간2020-05-02 20:24

심폐소생술
심폐소생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식당에서 갑자기 쓰러진 40대 여성의 생명을 해양경찰서 직원이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2일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통영해경 방제 11호정에서 근무하는 이해주(45·7급) 주무관은 지난 1일 낮 12시 30분께 통영의 한 식당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있었다.

그때 옆 테이블에 앉으려던 40대 여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은 채 쓰러졌고, 곧 몸이 뻣뻣하게 굳는 증상을 보였다.

이 주무관은 즉시 호흡과 맥박을 확인한 뒤,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여성은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한 뒤 귀가했다고 통영해경은 밝혔다.

이 주무관은 "해양경찰의 일원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다"라면서 "평소 어려움에 빠진 시민을 구조하는 교육을 자주 받아왔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통영해경 소속 해경 2명은 지난해 12월 22일에도 복무 점검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도로변에 전복한 차량에서 운전자를 구조한 바 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