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천 참사 사망자 신원 확인 마무리…분향소 사흘째 추모 발길

송고시간2020-05-02 18:59

희생자 38명 영정·위패 모두 모셔져…일반인 조문 등 장례 절차 논의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2일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 38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된 가운데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차려진 합동분향소에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사흘째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너무나 큰 슬픔의 무게
너무나 큰 슬픔의 무게

(이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일 오전 경기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된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2020.5.1 saba@yna.co.kr

희생자 중 마지막으로 신원이 확인된 1명의 영정과 위패도 이날 오후 합동분향소 제단에 함께 모셔졌다.

희생자 친인척과 지인 등 조문객들은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들의 안내로 분향, 헌화하고 영정 앞에서 묵념하며 고인들의 넋을 기렸다.

2017년 12월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사고의 유가족들도 합동분향소 유가족 대기실을 찾아 아픔을 함께했다.

희생자 유가족 중 지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도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조화를 보내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날 오후 합동분향소에 머물며 유가족들과 피해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엄 시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가족분들의 장례절차와 숙식 제공 및 건강지원, 심리지원 등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가족 편에 서서 시공사·건축주·감리단과의 보상 협의 절차도 끝까지 챙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천경찰서 윤명도 형사과장은 합동분향소 앞에서 경찰의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설명하고 화재 원인과 책임 소재를 신속히 밝히겠다고 했다.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합동분향소를 차린 지 사흘 만에 희생자 모두의 영정과 위패를 모시게 됐다"며 "유가족분들과 협의해 일반인 조문 여부와 시점 등을 포함해 향후 장례 절차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지하에 유가족들이 쉴 수 있는 임시 휴게공간을 마련했으며, 유가족들이 장례 기간 머물 수 있도록 이천지역 6개 숙박시설 이용을 지원하고 있다.

또 희생자 유가족마다 공무원들을 1대 1 전담 배치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장례지원에 나서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9pKf5jvxbw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