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타이거 우즈 "뜀박질 열심히 했던 게 가장 후회스럽다"

송고시간2020-05-02 16:19

경기 도중 무릎을 부여잡는 우즈.
경기 도중 무릎을 부여잡는 우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타이거 우즈(미국)가 지나친 뜀박질이 무릎을 망가뜨렸다면서 가장 후회스러운 일이라고 고백했다.

우즈는 2일(한국시간) 골프 TV에서 팬과 대화 시간에 '젊은 시절의 당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뭐냐'는 질문에 " 뜀박질을 지나치게 하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일주일에 30마일(약 48㎞)이나 뛴 게 내 몸과 무릎을 망가뜨렸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젊은 시절에 아침에 4마일(약 6.4㎞)을 뛰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할 만큼 뜀박질을 열심히 했다.

심지어 골프 연습과 웨이트 트레이닝 등 일과를 마칠 때도 4마일을 추가로 뛰는 게 다반사였다.

그는 고질적인 무릎 부상에 시달렸고 2008년 US오픈 우승 때는 무릎뼈가 부서진 상태에서 연장전까지 치렀던 사실이 나중에 밝혀지기도 했다.

그는 "25살 무렵에 정말 운동을 많이 했다. 그때는 체육관에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골프 선수는 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