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프로야구, 200명 규모부터 단계적 관중 입장 검토

송고시간2020-05-02 16:09

대만프로야구 선수 2명이 취재진과 거리를 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대만프로야구 선수 2명이 취재진과 거리를 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세계 최초로 개막한 대만 프로야구가 관중 입장을 검토 중이다.

2일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대만 프로야구리그(CPBL) 사무국은 5일 회의에서 관중 입장 허용 시기와 규모, 규칙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CPBL 사무국은 경기당 200명의 관중 입장을 허용해 선수와 관계자를 포함해 총 500명 이하의 인원이 야구장에 입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이를 기준 삼아 단계적으로 관중 수를 늘려나간다는 구상이다.

대만에서는 최근 6일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CPBL 사무국은 무관중 경기에서 벗어나 관중 입장을 추진하고 있다.

대만프로야구는 4월 12일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막을 올렸다.

한국프로야구 KBO 리그는 5일 개막해 대만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2020시즌을 시작한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