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역당국, 기한 지난 확진자 동선 내일까지 보도자료서 삭제

송고시간2020-05-02 14:33

"지자체 홈피·포털사이트·SNS·앱에서도 동일한 조치 요청"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방역당국이 관리 기한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내일까지 보도자료에서 삭제하기로 하고, 지자체와 포털사이트 등에도 이를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확진자 동선 파악에 10분"…방역조치 속도 낸다 (CG)
"확진자 동선 파악에 10분"…방역조치 속도 낸다 (CG)

[연합뉴스TV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기존 보도자료에서 (시일이 지나 불필요해진) 확진자의 동선 등을 삭제하는 작업을 내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각 지자체의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개인 SNS나 민간이 개발한 코로나19 관련 앱에서도 동일한 조처를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주문했다.

방역당국이 이 같은 조처에 나선 것은 확진자의 사생활 침해 우려가 지속하고, 인터넷이나 SNS상에서 퍼진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업소의 '2차 피해'가 계속된다는 지적에 따라서다.

당국은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 시까지에 한해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하게끔 하고 있다.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도 공개 대상에서 제외된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