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재철 "8일 본회의 안돼…새 원내지도부가 결정"

송고시간2020-05-02 14:03

의결시한 임박 '국민발안 개헌안'에 "노동자공화국 만들겠다는 것"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일 국회 본회의 개최를 제안한 데 대해 "의사일정 합의를 하지 않겠다.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민발안제도 도입 개헌안'의 헌법상 국회 의결시한이 오는 9일로 임박했다는 점을 들어 각종 법안 처리를 겸한 본회의를 8일 열자고 통합당에 제안한 상태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발안 개헌안은 헌정 자체를 뒤집으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것으로, 민주노총을 동원해 '노동자공화국'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을 포함한 여야 의원 148명이 지난 3월 국회에 제출한 '국민발안 개헌안'은 국민도 헌법 개정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21대 국회에서의 개헌을 위한 전초전으로 분위기를 띄우려는 것 같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위기인데 무슨 개헌 논의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20대 국회에서 더이상 본회의를 열지 여부는 오는 8일 새로 선출되는 원내지도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며 "민주당도 7일에 새 원내대표를 뽑는다고 하니 여야 새 지도부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 받는 심재철
취재진 질문 받는 심재철

4월 30일 오후 경기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차려진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합동분향소를 찾은 미래통합당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조문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