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코로나19로 특정지역 차별·외지인 혐오 멈춰야"

송고시간2020-05-02 12:18

"감염 숨기는 사회 분위기 조성되면 더 큰 위험 초래"

'당신들 덕분에'
'당신들 덕분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에 대한 차별이나 혐오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완치된 확진환자나 환자가 많이 발생한 특정지역에 대한 차별이나 관광지를 방문한 외지인에 대한 혐오 등 불미스러운 일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는 우연적인 사건으로 감염되는 것으로 출신이나 지역을 구분하지 않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며 "감염에 대한 도덕적 책임을 지우거나 이를 비난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환자나 특정 지역을 차별하는 행위가 사회 전체를 위험에 빠트리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차별과 배제를 피하려 감염을 숨기는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손 반장은 "확진 환자나 특정 지역에 대한 차별과 비난을 멈춰주시고 함께 이겨내자는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어린이날(5월 5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에도 코로나19 경계심을 늦추면 안 된다는 당부도 이어졌다.

손 반장은 연휴를 맞아 다양한 지역으로 이동이 많아졌고, 여행지에서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사례가 뉴스 등을 통해 알려졌다며 야외 활동이나 여행 중에도 방역 수칙을 꼭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환자 감소세가 안정적으로 이어지고 있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이 소수 발생하고 있다면서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집단이 어떤 집단과 만나면 전파가 확산하는 위험이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혹여 연휴 기간 중에 감염이 확산하는 문제가 생기면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할 수 없게 되고, 한국 감염 상황 자체를 재평가하는 위험한 순간이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대본은 다가오는 혹서기와 장마, 가을철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선별진료소 운영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진료·검사해 의료기관 내 전파위험을 차단하는 역할을 해온 선별진료소는 1월 27일 257개소에서 지난 1일 기준 638개소로 확대됐다.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대규모로 확산하던 3월 20일에는 최대 639개소를 운영했다.

이 가운데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는 전국에 65개소가 운영 중이다.

중대본은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의료기관 377개소에 시설·장비(음압텐트, 이동형 엑스레이 등)와 물품 비용 등 233억원을 지원해왔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