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서 102세 여성 코로나19 완치 후 퇴원

송고시간2020-05-02 11:48

102세에 코로나19를 극복한 얍 레이 홍씨(앉은 이)
102세에 코로나19를 극복한 얍 레이 홍씨(앉은 이)

[ALAN HO 제공/스트레이츠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에서 102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완치돼 퇴원했다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2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올해 102세인 얍 레이 홍씨는 전날 탄톡셍 병원에서 퇴원했다.

그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한 양로원에서 생활하다 지난달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치료를 받아왔다.

이 양로원의 86세 거주자 2명은 이미 코로나19로 사망했다.

102세는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한 환자 중 최고령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약 5천만 명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알려진 '스페인 독감'이 퍼진 1918년 태어났다.

전 세계적으로도 100세가 넘은 환자의 완치 사례는 흔하지 않다.

현재까지 언론에 알려진 세계 최고령 코로나19 완치 환자는 107세 네덜란드 여성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양로원 관계자는 신문에 "얍 레이 홍씨는 나이가 102세인데도 매우 독립적이고 활발하게 움직인다"면서 "그가 코로나19를 극복한 사실은 이 바이러스에 맞서 싸우는 우리 모두에게 희망의 빛을 던진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