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년 만에 또 고성산불…'85㏊ vs 1천267㏊' 피해규모 차이는 왜

송고시간2020-05-02 13:45

화마 휩쓸고 간 곳 올해는 민가 적고 작년엔 민가 덮쳐 대형 참사

작년엔 도내 5곳 동시다발 발생…헬기 등 진화력 분산돼 피해 키워

당신들이 영웅입니다
당신들이 영웅입니다

(고성=연합뉴스) 지난 1일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과 12시간 동안 싸운 산림청 소속 진화대원들의 얼굴에 3일 오전 화마와 싸운 흔적과 피로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 2020.5.2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angdoo@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작년 4월 강원 대형산불 이후 1년여 만에 또다시 강원 고성에서 대형산불이 났다.

산불 발생 이틀째인 2일 산불은 12시간여 만에 주불을 진화했지만, 꼬박 1년 만에 다시 찾아온 화마의 악몽에 시달린 고성 주민들은 망연자실했다.

지난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시작된 산불은 작년 고성산불과는 여러 측면에서 닮았다.

이번 산불은 지난 1일 발생해 12시간 만에 주불이 진화됐고, 작년 산불은 이번 산불 발생과 불과 4∼7㎞가량 떨어진 토성면 원암리의 한 도로변 전신주 고압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지 1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무엇보다 '양간지풍'(襄杆之風) 또는 '양강지풍'(襄江之風)을 타고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피해를 키운 점은 매우 유사하다.

강풍 타고 번지는 산불
강풍 타고 번지는 산불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해 강한 바람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번진 산불이 맹렬한 기세로 산림을 집어삼키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양간지풍은 봄철 양양과 고성(간성), 양강지풍은 양양과 강릉 사이에서 국지적으로 강하게 부는 바람으로, 봄철 대형산불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남고북저'(南高北低) 형태의 기압 배치에서 강한 서풍 기류가 발생하고, 이 기류가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 건조해지면서 속도도 빨라져 '소형 태풍급' 위력을 갖게 된다.

태풍급 강풍이 동쪽에서 서쪽으로 불면서 삽시간에 화마 피해가 발생했다.

산불의 원인도 '인재'(人災)라는 측면에서 공통분모가 있다. 산림당국은 이번 산불이 주택 화재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의 현장 합동 감식과 수사가 있어야 하지만 불씨 취급 부주의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난해 고성산불도 한전의 전선 자체의 노후, 부실시공, 부실 관리 등의 복합적인 하자로 인해 전선이 끊어지면서 산불이 발생한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고성 산불 현장 합동 감식
고성 산불 현장 합동 감식

(고성=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2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 감식반 관계자들이 산불이 최초 발화한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발화 지점으로 진입하고 있다. 2020.5.2 dmz@yna.co.kr

하지만 올해와 작년 산불은 피해 규모 측면에서는 어마어마하게 큰 차이를 보인다.

이번 고성산불의 피해는 정밀 조사가 마무리되면 더 늘어나겠지만, 현재까지 주택 등 6동과 산림 85㏊가 소실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하지만 지난해 고성·속초산불 피해는 실로 막대했다. 2명이 숨지고 584가구 1천36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천267㏊의 산림이 잿더미가 되는 등 재산 피해액은 752억원에 달했다.

주민 4천85명이 대피하고 6천315가구에 대한 가스공급이 한때 차단되기도 했다.

결국 올해와 작년 산불의 피해 규모를 가른 것은 화마가 휩쓸고 간 방향에 민가가 있느냐 없느냐였다.

바쁘다 바빠
바쁘다 바빠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투입된 산림청 산불진화 헬기들이 2일 도원저수지에서 산불진화 용수를 담수하느라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올해 산불 발화 지점인 도원리는 작년 산불 발화지인 피해 규모 원암리에서 4∼7㎞가량 북쪽에 있다.

이번 산불이 지나간 곳은 대부분 산림이어서 대피 인원은 2천여 명에 달했으나 민가 피해가 적었다.

하지만 지난해 화마가 휩쓸고 간 곳은 대형콘도와 연수원, 민가가 많아 피해가 그만큼 컸다.

무엇보다 지난해 산불은 고성·속초뿐만 아니라 인제, 강릉과 동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진화력이 분산돼 피해를 최소화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산불은 한 곳에서 발생해 전국의 진화 헬기 38대가 동시에 공중 진화를 해 그나마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또 이번 산불은 작년 산불보다 한달가량 늦게 발생, 초목류가 상대적으로 많이 자랐고 활엽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수목 분포도 피해 최소화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