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성산불 12시간 만에 주불 진화…주택 등 6동·산림 85㏊ 소실(종합)

송고시간2020-05-02 13:02

"1년 만에 또" 고성 주민 '망연자실'…대피 주민·장병 2천200여명 복귀

헬기 39대 일출과 동시에 공중진화…경찰, 화목보일러 과열 가능성 수사

산불진화 출동
산불진화 출동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투입된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가 2일 새벽 산불지역으로 출동하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이해용 이재현 박영서 기자 = 85㏊의 산림과 주택 등 6동을 태운 강원 고성산불의 주불이 1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산림당국은 산불 발생 이틀째인 2일 오전 8시께 주불 진화 완료를 선언하고 뒷불 감시에 들어갔다.

산불을 피해 밤사이 긴급 대피한 고성 주민과 육군 장병 2천205명도 속속 복귀했다.

산불은 12시간여 만에 주불을 진화했지만, 꼬박 1년 만에 다시 찾아온 화마(火魔)의 악몽에 시달린 고성 주민 등은 망연자실했다.

경찰은 이날 강원도소방본부, 한국전기안전공사 등과 현장 합동 감식 작업을 통해 화인 조사에 나섰다.

화목 보일러 과열이 화인일 것으로 추정하지만 다른 요인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을 살피면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군 장병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군 장병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2일 오전 군 장병들이 산불지역에 투입되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 "몸도 못 가눌 정도"…'소형 태풍급' 강풍 타고 급속 확산

고성산불은 지난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어 시작됐다.

밤사이 '양간지풍'(襄杆之風)으로 불리는 태풍급 강풍을 타고 급속도로 도원리와 학야리 방면 마을 2곳으로 번졌다.

산불 초기에는 바람은 초속 6m 안팎이었다. 날이 저물면서 바람의 위력은 3배 가까이 강해져 초속 16m(시속 59㎞)까지 불었다.

시뻘건 산불은 수㎞까지 띠를 형성한 채 강한 바람을 타고 서쪽으로 번졌다.

마을 주민 이태윤(30)씨는 "1년 전 발생한 고성 산불 때처럼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의 태풍급 강풍을 타고 산불이 빠르게 번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주택 위협하는 산불
주택 위협하는 산불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해 강한 바람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번진 산불이 주택을 위협하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 "겨우 몸만 빠져나와"…긴박했던 대피 상황

불이 나자 도원리·학야리·운봉리 주민 329명과 육군 22사단 장병 1천876명 등 2천200여 명이 아야진초교와 천진초교 등 6곳에 나눠 대피했다.

일부 주민들은 겨우 몸만 겨우 빠져나왔다. 22사단 장병들은 주둔지 철수 명령이 내려지자 육중한 완전 군장 차림으로 부대를 빠져나왔다.

불이 시작된 도원리와 멀지 않은 학야리에 사는 함모(76)씨와 배모(69·여)씨 부부는 "매캐한 냄새에 연기가 가득 차서 눈을 못 뜰 정도였다"라며 "속초에서 아들들이 와서 겨우 빠져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1996년 고성산불 당시 집을 잃은 아픈 기억을 가진 배씨는 "손이 벌벌 떨려"라며 불안해했다.

이번 산불로 주택 등 6개 동이 전소됐고, 잠정 85㏊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성 산불 진화 출동하는 공군 장병
고성 산불 진화 출동하는 공군 장병

(서울=연합뉴스) 공군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조종사 및 항공구조사들이 2일 강원도 고성군에 발생한 대형 산불 진화 임무 수행을 위해 제18전투비행단에서 HH-32 헬기로 긴급 출동하고 있다. 2020.5.2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 전국 헬기 39대 동시다발 공중진화…헬기 투입 2시간 30분 만에 주불 잡아

산불 초기 진화의 관건은 역시 진화 헬기를 이용한 공중 진화였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전 5시 28분 일출과 함께 진화헬기 39대와 진화인력 5천134명을 산불 현장에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전국에서 속속 산불 현장에 속속 투입된 진화헬기는 산림청 소속 공중 지휘기 1대의 지휘하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진화헬기들이 공중에서 2시간 30여분간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대자 산불은 맥을 못 추고 사그라들었다.

강한 바람에 좀처럼 기세가 꺾일 것 같지 않던 산불은 바람이 잦아들면서 소강상태를 보였다.

강원 고성 산불의 흔적
강원 고성 산불의 흔적

(고성=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고성군 토성면 산불 주불이 진화된 2일 오전 화재 현장의 산림이 검게 타 있다. 2020.5.2 yangdoo@yna.co.kr

이와 동시에 지상 진화인력 5천134명과 소방차량 500여대도 산불 현장에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소방과 산림당국은 꺼진 불도 다시 찾아 진화한다는 마음으로 화마가 스쳐 지나간 곳을 찾아 방수작업을 펼쳤다.

소방청은 산불의 주불 진화가 완료됨에 따라 타 시·도 소방력 추가 지원을 위해 내렸던 소방 동원령 2호를 1호로 하향 조정했다.

잔불 진화를 마무리한 타 시·도의 소방력도 속속 소속 본부로 복귀하고 있다.

이날 오전 중 잔불 정리를 마무리한 산림당국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뒷불 감시조를 투입했다.

[그래픽] 동해안 대형산불 주범 '양간지풍'
[그래픽] 동해안 대형산불 주범 '양간지풍'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동해안 봄철 대형산불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양간지풍'(襄杆之風) 또는 '양강지풍'(襄江之風)을 타고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2196600001

title : 최강욱, 윤석열 검사장회의 소집에 "똘마니 규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