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성산불 12시간 만에 주불 진화 완료…"오전 중 잔불 정리"

송고시간2020-05-02 08:20

주택 등 6동·산림 85㏊ 소실…주민·장병 2천200여명 대피

군 헬기도 한몫
군 헬기도 한몫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투입된 군 헬기가 2일 오전 산불 지역에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이재현 박영서 기자 = 85㏊의 산림과 주택 등 6동을 태운 강원 고성산불의 주불이 1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산림청은 2일 오전 8시를 기해 고성산불의 주불 진화를 마무리하고 잔불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고성산불은 지난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아 붙어 시작됐다.

밤사이 '양간지풍' 또는 '양강지풍'으로 불리는 태풍급 강풍을 타고 급속도로 번졌다.

이 불로 주택 등 6개 동이 전소됐고, 잠정 85㏊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풍 타고 번지는 산불
강풍 타고 번지는 산불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해 강한 바람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번진 산불이 맹렬한 기세로 산림을 집어삼키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불이 나자 도원리·학야리·운봉리 주민 329명과 육군 22사단 장병 1천876명 등 2천200여 명이 아야진초교와 천진초교 등 6곳에 나눠 대피했다.

주거지와 주둔지를 벗어난 주민과 장병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야간 진화상황을 지켜봤다.

산림당국은 산불 발생 이틀째인 이날 오전 5시 28분 일출과 함께 진화헬기 38대와 진화인력 5천134명을 산불 현장에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산불 진화의 핵심인 진화헬기는 전국 각지에서 산불 현장으로 순차적 투입돼 5개 조로 나눠 공중에서 물을 뿌렸다.

이날 투입되는 진화헬기는 산림청 18대(초대형 4대, 대형 13대, 중형 1대), 군부대 15대, 소방과 임차 2대, 국립공원 1대 등 38대다.

지상 진화인력 5천134명도 날이 밝자 산불 현장에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전 중 잔불 정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군 장병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군 장병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2일 오전 군 장병들이 산불지역에 투입되고 있다.
2020.5.2 momo@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06085700051

title : 거듭된 호소에도 부산 학원 휴원율 55% 그쳐…특별지도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