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검찰, 이천 화재 참사 철저히 진상 규명하라"

송고시간2020-04-30 19:09

긴급 상황점검회의 개최…"피해자·유족 신속하고 충실히 지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0일 48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와 관련해 검찰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가치이자 정부의 기본 책무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사고 진상 규명과 함께 피해자 및 유족들에게 신속하고 충실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일선 검찰이 유관기관과 협의해 각종 건설 현장 및 다중이용시설에 위험 요소가 없는지 관련 규정 준수 여부를 신속히 점검하고 필요한 조처를 하도록 대검찰청에 전달했다.

전날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대검은 전날 형사부를 중심으로 사고 관련 수사를 담당하는 일선 검찰청인 수원지검 및 수원지검 여주지청 사이에 실시간 지휘·지휘 체계를 만들고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조재연(57·사법연수원 25기) 수원지검장을 본부장으로 검사 1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렸다. 김지용(52·28기) 수원지검 1차장 검사가 부본부장, 송경호(50·29기)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이 수사팀장을 맡는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