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바이러스, 완치 환자 폐에 숨어 있었다"

송고시간2020-04-30 15:40

중국 연구진, 완치 판정 직후 사망한 환자 부검해 발견

코·목서 검체 채취하는 현행 검사 방식 한계 우려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 현미경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 현미경 사진

[EPA=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세 차례의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완치된 것으로 판정받은 환자의 폐 깊숙한 곳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숨어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의료계는 이번 연구 결과가 코로나19에서 완치된 것으로 여겨졌던 환자들에게서 다시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오는 현상을 설명하는 단서가 될 수도 있다면서 관심을 보인다.

3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육군군의대학 연구팀은 최근 '셀 리서치'에 실은 논문에서 퇴원한 환자들이 일반적인 검사 방법으로는 확인할 수 없는 폐 깊숙한 곳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계속 지니고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사망한 78세 여성 환자의 부검 결과, 발견한 새로운 내용을 설명했다.

이 환자는 지난 1월 27일 충칭에서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받으면서 증상이 사라졌다.

3차례 코로나19 확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고 CT(컴퓨터단층촬영) 사진도 정상으로 나와 2월 13일 퇴원 결정이 내려졌다. 그러나 환자는 다음 날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켜 사망했다.

부검 결과, 환자의 간, 심장, 장, 피부, 골수 등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폐 깊숙한 곳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폐 조직에서는 전형적인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손상 흔적도 존재했지만, 이는 현재 일반화된 검사 방식으로는 확인될 수 없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따라서 환자의 입에 넣은 튜브를 통해 생리 식염수를 폐포까지 넣었다가 다시 꺼내 확인하는 기관지폐포세척 방식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을 널리 쓰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는 코와 목의 검체를 확보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가리는 현행 방법보다 매우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많은 환자를 상대로 검사를 진행하기에 어려움이 따른다는 지적도 있다.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치료를 하는 한 의사는 SCMP에 "이것은 비현실적이다"라며 "환자가 너무 큰 고통을 느끼게 되고, 100% 확실할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에서 완치된 것으로 여겨졌던 환자 중 일부가 다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는 과정에 단서를 제공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왜 다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는지 조사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100명 이상의 환자들이 코로나19 완치 판정 이후 다시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지난 2월 중국 광저우에서 시행된 연구에서도 회복 환자의 약 14%가 양성 반응을 다시 보여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