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암학회 "암환자는 면역력 저하 상태…개인위생 더 신경써야"

송고시간2020-04-29 11:59

국립암센터와 암환자 진료시 권고사항 마련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대한암학회(이사장 정현철)와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암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에 대한 권고사항을 공동으로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권고안 마련에는 총 21명의 종양 전문의가 참여했다.

권고사항에는 ▲ 면역기능 저하 상태인 암환자는 개인위생에 더 신경 쓰도록 할 것 ▲ 암환자가 코로나19로 확진됐다면 진행 중인 암치료(예정된 비응급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를 중단하고 코로나19 선행치료를 검토할 것 ▲ 지역사회 내 의료자원이 부족하지 않은 경우 암생존자의 예정된 검사나 병원 방문을 연기하지 말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외에도 권고안에는 암환자의 수술과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소아청소년 암환자 진료 시 의료진이 고려해야 할 사항이 함께 제시됐다.

두 기관은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되면서 세계 여러 나라로부터 암환자 진료지침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이번 권고사항을 영문 등으로 작성해 활용할 계획이다. 또 향후 일반인 및 암환자를 대상으로 한 권고사항 발간도 검토하기로 했다.

정현철 대한암학회 이사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암환자를 치료하는 종양 전문의를 위한 권고사항의 필요성을 절감해 권고사항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이번 권고안이 일선 의료기관에서 진료하는 종양 전문의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암센터 제공]

[국립암센터 제공]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