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성추행 수습 핵심 측근 장형철·신진구 보좌관 사표 제출

송고시간2020-04-29 09:01

부산시장 성추행 인정하고 사퇴
부산시장 성추행 인정하고 사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4.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와 공증 등 성추행 사건을 비밀리에 수습한 핵심 측근인 장형철 정책수석보좌관과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이 사직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부산시에 따르면 장 수석 보좌관은 지난 27일, 신 보좌관은 지난 28일 총무과에 사직서를 냈다.

두 사람의 사직서는 각기 다른 대리인이 시청에 와서 제출했다고 시 관계자가 전했다.

사직 이유는 '일신상의 사유'로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급 상당인 장 정책수석은 오 전 시장을 대신해 사건 피해자와 만나 오 전 시장 사퇴 시기 등을 의논하는 등 이번 사건 수습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두 보좌관은 23일 사퇴 기자회견 때까지 오 전 시장을 보좌한 뒤 종적을 감춘 채 외부와 연락을 끊은 상태다.

두 사람은 각각 올해 12월과 7월까지 임기가 보장돼 있지만, 오 전 시장 사퇴로 최측근인 두 사람 모두 스스로 물러날 것으로 예측됐었다.

전문 계약직 공무원인 두 보좌관이 모두 사임함에 따라 오 전 시장 정무 라인 15명 중 재임용된 박성훈 경제부시장을 제외한 14명이 모두 시청을 떠나게 됐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