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금융약정 체결…내년 6월 준공

송고시간2020-04-29 08:00

인천연료전지발전소 금융 약정 체결식
인천연료전지발전소 금융 약정 체결식

[인천연료전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주민 반발로 1년 가까이 미뤄진 인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이 내년 6월 마무리될 전망이다.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는 자금 조달을 위해 29일 국민은행 등 5개 금융 기관과 2천308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6월 인천시 동구 송림동 일반공업지역 내에 지어질 발전소는 39.6㎿ 규모로 매달 30만5천MWh의 전기와 1천600억㎉의 열을 생산할 예정이다.

가구 수로 따지면 매달 각각 8만5천 가구와 2만6천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 생산된 전력은 송현변전소를 거쳐 동구 일대에 공급된다.

인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앞서 2017년 6월 인천시·동구·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처음 추진됐다.

인천연료전지는 안전성과 환경 문제를 우려한 주민 반발로 지난해 1월부터 공사를 중단했으나 주민 비대위 측이 협상에 나서면서 같은 해 11월 가까스로 합의를 도출했다.

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금융 약정을 성공적으로 체결한 만큼 발전 시설을 안전하게 건설하고 시운전을 거쳐 내년 6월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