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비강남 역세권' 5곳 활성화…총 1천471세대 공급

송고시간2020-04-28 14:00

공릉·방학·홍대입구·보라매·신림선110역 시범사업지 선정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시범사업 5개 대상지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시범사업 5개 대상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가 강남권이 아닌 역세권 5곳을 활성화해 주택 공급과 지역 균형 발전을 꾀한다.

서울시는 공릉역, 방학역, 홍대입구역, 신림선110역, 보라매역 등 5개 지역을 대상으로 한 역세권 활성화 시범사업 계획을 28일 발표했다.

시는 5개 지역에 민간 1천166세대, 공공임대 305세대 등 총 1천471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임대주택 외에 공공임대 오피스 3천97㎡, 공공임대 상가 1천743㎡, 지역 필요 시설 4천757㎡, 공용 주차장 2천703㎡ 등을 용적률 상향을 통한 공공기여분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용도지역을 일반주거에서 상업지역으로 상향해 용적률을 올리면서 증가한 용적률의 50%를 공공기여로 돌려받는 방식이다.

5개 지역은 강남·북 격차 해소를 위한 지역 안배, 자치구와 토지주의 사업 의지, 지역 활성화 파급 효과 등을 고려해 정했다고 시는 전했다.

공릉역 역세권 활성화 사업 개발 구상안 조감도
공릉역 역세권 활성화 사업 개발 구상안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노원구 공릉역 일대는 6천971㎡가 대상이다. 주변에 5개 대학이 있고 20∼30대 청년이 많이 사는 만큼 소형 주택 위주로 450세대를 공급한다.

현재 택시 차고지인 도봉구 방학역 일대 3천265㎡는 향후 우이신설선 연장선 건설로 '더블 역세권'이 될 곳이다. 소형 276세대를 공급하고 보건지소를 확충한다.

마포구 홍대입구역은 서울에서 청년 1∼2인 가구가 가장 밀집해 있는 특성을 고려해 소형 주택과 셰어하우스 등을 538세대 짓는다. 공영주차장 확보로 불법 주차 문제도 해소한다. 개발 면적은 4천727㎡다.

관악구 신림선110역 부지 1천779㎡는 개통 예정인 경전철 신림선 역사와 붙어 있다. 공공임대 21세대를 포함한 청년 맞춤형 복합건물을 이곳에 만든다.

동작구 보라매역은 신림선이 신설되면 영유아 자녀를 둔 3∼4인 가구가 유입될 것으로 보고 중소형 주택 186세대, 영유아 대상 병원, 학원 등을 2천740㎡ 부지에 조성한다.

시는 상반기 중으로 용도지역 변경, 지구단위계획 결정 등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에 착수해 올해 안에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쓸 수 있는 땅이 고갈되는 서울의 여건 속에서 새로운 공간 수요에 대응하려면 활성화할 곳은 활성화해야 한다"며 "역세권을 개발해 '직주근접 콤팩트 시티'를 만드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도시계획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구상안 조감도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구상안 조감도

(서울=연합뉴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방학역, 홍대입구역, 신림선110역, 보라매역 시범사업지 구상안.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