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 맞춤형 쇼핑 서비스 '롯데온' 내일 정식 출범

송고시간2020-04-27 11:00

롯데쇼핑 7개 온라인몰 통합…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원 달성 목표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롯데 유통계열사의 7개 쇼핑몰을 한데 합친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이 28일 정식 출범한다.

백화점과 마트, 슈퍼, 닷컴, 롭스, 홈쇼핑, 하이마트 등 7개 롯데 계열사의 온라인 쇼핑몰이 합쳐지는 것이다.

롯데는 소비 중심이 온라인으로 옮겨간 만큼 롯데온을 유통사업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삼아 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롯데쇼핑은 27일 기자간담회에서 로그인 한 번으로 7개 쇼핑몰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롯데온의 가장 큰 특징은 개인 맞춤형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롯데멤버스 회원 3천900만명의 구매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고 상품 속성을 400여가지로 세분화해 고객의 취향을 더 정교하게 파악해 상품을 추천한다.

예를 들어 고객이 롯데백화점에서 수영복을 구입하고 롯데마트에서 선크림을 샀다면 롯데온에서는 물놀이용품이나 여행용 가방을 추천해주는 식이다.

해당 고객과 가장 비슷한 구매 패턴을 보인 다른 고객의 구매 리스트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필요한 상품을 예측할 수 있다.

롯데온 캐릭터
롯데온 캐릭터

[롯데쇼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 1만5천여개 오프라인 매장과 연동해 온·오프라인 쇼핑의 경계도 없앴다.

자주 방문하는 오프라인 매장을 설정해 놓으면 맞춤형 정보와 할인쿠폰을 받을 수 있고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매장 직원과 소통할 수도 있다.

고객이 단순히 빠른 배송보다는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물건을 받기 원한다는 점을 고려해 배송 서비스도 다양화했다.

우선 롯데마트와 손잡고 '바로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롯데마트 풀필먼트 스토어를 활용한 이 서비스는 주문 후 1시간∼1시간 30분 이내에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아직은 풀필먼트 시스템을 갖춘 중계점과 광교점에서만 가능하지만 향후 서비스 가능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롯데슈퍼 프레시 센터와 손잡고 새벽 배송도 제공한다.

온라인에서 주문하고 매장에서 바로 찾을 수 있는 '스마트 픽' 서비스와 함께 서울 및 수도권 백화점에서는 온라인 주문제품을 곧바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도 순차도입할 계획이다.

여러 판매자가 자유롭게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이(e)마켓플레이스 시스템도 새로 도입했다.

누구나 자유롭게 제품을 등록해 판매할 수 있고, 롯데는 자체 개발한 '온픽 지수'를 활용해 판매자를 관리하고 좋은 상품을 최상단에 노출한다.

롯데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엘페이'를 탑재해 롯데온 앱만 있으면 전국 엘포인트 가맹점에서 엘페이 결제도 가능하도록 했다.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 대표는 "이제 모두를 위한 서비스는 더는 하지 않고, 단 한 사람만을 위한 '퍼스널 코디 서비스'를 할 예정"이라며 "정확한 상품 추천을 통해 소비자들이 쇼핑에 드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온
롯데온

[롯데쇼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16104051062

title :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심기준 1심서 집유…의원직 상실형(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