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원산갈마지구 일꾼에게 감사"…북한, 동정보도 계속

송고시간2020-04-27 06:38

지난해 4월 6일 공개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모습
지난해 4월 6일 공개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모습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지난해 4월 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시찰 소식을 전한 강원도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 현장 모습. 지난 4월 15일 완공 예정이었으나 완공식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2019.4.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현재 강원도 원산에 머무르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에 참여한 근로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7일 보도했다.

보름째 계속된 김 위원장의 잠행으로 건강이상설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북한 매체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일상적인 동정 수준의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대내용 라디오매체인 중앙방송은 이날 오전 첫 보도에서 "김정은 동지께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을 적극 지원한 일군들과 근로자들에게 감사를 보내셨다"고 전했다.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는 원산시 일대에 호텔, 오락시설, 수상공원 등을 대대적으로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김 위원장의 역점 관광사업으로 꼽힌다.

2차례 연기된 끝에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에 맞춰 완공될 예정이었으나 완공식 등 관련 행사 소식이 전해지지 않는 것으로 볼 때 해당 일정도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가 건강이상설에 휩싸인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과 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점에서 눈길이 쏠린다.

조선중앙방송 보도에 김 위원장이 감사를 전달한 시점이나 다른 움직임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 보낸 감사를 크나큰 격정 속에 받아안은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숭고한 공민적 양심을 지니고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한길에서 애국적 헌신성을 더 높이 발휘해갈 열의에 넘쳐 있다"고만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 등에 보도된 뒤 보름째 공개 행보를 보이지 않고 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