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영 행안장관 "재발화 안동 산불 진화에 총력…인력 추가지원"

송고시간2020-04-25 19:22

강풍에 되살아난 안동 산불
강풍에 되살아난 안동 산불

(안동=연합뉴스) 25일 경북 안동시 남후면 고하리와 단호리 인근에서 전날 발생해 소강 상태를 보이던 산불이 강한 바람에 재확산하고 있다. 2020.2.25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북 안동시 풍천면 산불이 되살아나 25일 이틀째 번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모든 가용 자원을 투입해 진화에 나서 달라고 긴급 지시했다.

진 장관은 "산림·소방·경찰 당국에서 가용 자원을 신속하게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며 "특히 산불 발생 현장 인근 주민을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데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날부터 진화에 투입된 공무원 등 인력의 피로도를 고려해 경북도 내 인근 지자체 인력과 군병력을 추가 지원해 달라"면서 "야간에도 불이 번지는 경우 진화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산불은 전날 오후 3시 29분께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의 한 야산에서 시작했다. 밤샘 진화작업으로 25일 오전 큰 불길을 잡았으나 낮부터 초속 8m 강풍을 타고 불이 다시 번져 28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이 불로 지금까지 임야 100여㏊가 탔고 인근 주민 200여명이 대피했다가 귀가했다. 현재까지 인명이나 민가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산림·소방당국과 지자체는 산불 진화 헬기 20여대와 소방차 40여대, 진화 인력 1천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강풍이 이어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