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되살아난 안동 산불에 세계유산 병산서원 '초비상'

송고시간2020-04-25 18:20

문화재청 "건물에 물 뿌리고 소방차·인력 대기"

안동 병산서원 앞까지 번진 산불
안동 병산서원 앞까지 번진 산불

(안동=연합뉴스)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 병산서원 앞까지 산불이 확산해 불길이 피어오르고 있다. 2020.4.25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산불이 강풍에 되살아나면서 화재 발생 지점에서 멀지 않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屛山書院)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안동 산불은 지난 24일 오후 시작했지만, 초속 1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어 진화 작업이 순탄치 않다고 알려졌다. 인명 피해는 없지만, 임야 약 100여㏊를 태웠다.

병산서원은 산불이 난 야산에서 보자면 낙동강 건너편에 있다. 하지만 2005년 강원도 양양 낙산사를 집어삼킨 화마도 불똥이 강풍을 타고 날아가 새로운 산불을 만드는 '비화'(飛火)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2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낙산사 화재 때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었다"며 "산불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동 병산서원 앞까지 번진 산불
안동 병산서원 앞까지 번진 산불

(안동=연합뉴스)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 병산서원 앞까지 산불이 확산돼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0.4.25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는 "서원 건물에 물을 뿌리는 살수 작업을 하는 등 초동 대응을 했다"며 "소방차와 공무원, 안전경비원, 문화재돌봄 관계자가 현장에 대기 중"이라고 덧붙였다.

병산서원은 지난해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서 2010년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에 이어 세계유산 2관왕이 된 문화유산이다.

안동 병산서원
안동 병산서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회마을에서 거리가 10㎞가 되지 않는 병산서원은 서애 류성룡(1542∼1607)을 배향했다. 류성룡이 1572년 풍산류씨 교육기관인 풍악서당을 서원 자리로 옮겼고, 후학들이 1613년 서당 뒤편에 류성룡을 모신 사당인 존덕사(尊德祠)를 지으면서 서원이 됐다. 사액(賜額·임금이 이름을 지어 새긴 편액을 내리는 일)은 건립 250년 뒤인 1863년에야 이뤄졌다.

'서애선생문집'과 '징비록'을 간행했고, 류성룡 저술 일부는 일본에까지 보급됐다. 17세기 이후 유생들이 연명한 상소인 유소(儒疏)를 수차례 조정에 올렸고, 통문을 만들었다.

서원을 대표하는 건축물인 만대루(晩對樓)는 기둥 36개가 마루를 받친 형태다. 다듬지 않은 주춧돌 위에 세운 기둥은 크게 가공하지 않아 자연스러운 느낌을 준다. 누마루에 오르면 노송과 백사장, 낙동강과 병산이 이룬 그림 같은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