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김병상 몬시뇰 선종 애도…"영원한 안식 기원"

송고시간2020-04-25 18:11

SNS 메시지…"민주화 여정 길잡이 돼준 민주화운동 대부"

문대통령, 김병상 몬시뇰 애도
문대통령, 김병상 몬시뇰 애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민주화·사회운동에 헌신했던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원로사목)의 선종에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김병상 몬시뇰 신부님의 선종을 슬퍼한다"며 "또 한 분의 어른이 우리 곁을 떠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몬시뇰) 신부님은 사목 활동에 늘 따뜻했던 사제이면서 유신시기부터 길고 긴 민주화의 여정 내내 길잡이가 되어준 민주화운동의 대부였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민주화를 위해 애쓰며 때로는 희생을 치르기도 했던 많은 이들이 신부님에게서 힘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국회에 있을 때 국회에 와서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국미사'를 주재해 주기도 했고, 청와대에 입주할 때 와서 작은 미사와 축복을 해주기도 했다"며 김 몬시뇰과의 개인적 인연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하늘에서 우리와 함께 하시리라 믿는다"며 "오랫동안 병고를 겪으셨는데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김 몬시뇰은 지난 1969년 사제로 서품한 뒤 1977년 유신헌법 철폐 요구 기도회를 주도해 구속되기도 하고,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공동대표.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을 지내는 등 반평생을 민주화·사회운동에 헌신해왔으며, 2년여의 투병 끝 이날 선종했다.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 선종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 선종

(서울=연합뉴스) 민주화·사회운동에 헌신했던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원로사목)이 25일 선종했다. 향년 88세. 2020.4.25 [천주교 인천교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