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 코로나19 신규 확진 600명대로 내려가…정점 찍었나

송고시간2020-04-25 17:33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싱가포르에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로 내려갔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1천명 밑으로 떨어진 데다 증가 폭이 더 줄어 정점을 찍었는지 관심사다.

채널뉴스아시아(C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에 618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만2천69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가운데 대다수가 기숙사에서 거주하는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국민 또는 영주권자는 7명이었다.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한 싱가포르 이주노동자 기숙사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한 싱가포르 이주노동자 기숙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싱가포르에서는 지난 20일 처음으로 1천명을 초과한 1천426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

23일까지 나흘 연속 1천명대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인구 약 580만명인 싱가포르의 누적 확진자가 인구 5천120만명가량인 한국을 이미 추월했다.

이어 24일 신규 확진자가 897명을 기록, 닷새 만에 1천명 아래로 내려갔다.

보건 당국은 25일 신규 확진자의 정확한 정보는 이날 늦게 공개할 예정이다.

전날까지 나온 누적 확진자 1만2천75명 가운데 밀집한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하는 이주노동자들이 9천929명으로 82.2%를 차지했다. 이는 전체 이주노동자 32만3천명 가운데 3%에 해당한다.

싱가포르는 사업장 대부분을 폐쇄하는 '일부 봉쇄'를 애초 5월 4일까지 설정했다가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6월 1일까지로 4주간 연장했다.

한편 이웃 나라 필리핀에서는 25일 코로나19에 102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천294명으로 늘었다. 또 17명이 추가로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는 494명으로 증가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