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고가 쓴 중국 역사서 '한서' 완역본 출간

송고시간2020-04-26 08:14

반고가 쓴 중국 역사서 '한서' 완역본 출간 - 1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사마천(司馬遷)이 남긴 '사기'(史記)와 함께 대표적인 중국 고대 역사서로 꼽히는 반고(班固·32∼92)의 '한서'(漢書) 완역본이 출간됐다.

상고시대부터 한나라 무제 때까지 중국사를 폭넓게 기술한 '사기'와 달리 '한서'는 책 제목처럼 유방(劉邦)이 한나라를 건국한 뒤부터 왕망의 황제 권력 찬탈까지 230년간을 다뤘다. 형식은 두 책 모두 기전체(紀傳體)다.

21세기북스가 펴낸 '한서'는 모두 10권이다. 제왕의 행적을 정리한 본기(本記) 1권, 역사 흐름을 연표로 나타낸 표(表) 1권, 주제별 역사를 서술한 지(志) 2권, 인물을 집중적으로 논한 열전(列傳) 6권으로 구성된다.

번역은 일간지 기자 출신인 이한우 논어등반학교 교장이 했다.

그는 서문에서 '후한서'(後漢書)를 지은 범엽(范曄) 견해를 소개했다. 범엽은 "사마천의 글은 직설적이어서 역사적 사실들이 숨김없이 드러나며, 반고의 글은 풍부한 내용을 담고 있어서 역사적 사실들을 상세하게 서술하고 있다"고 했다.

송나라 작가 양만리(楊萬里)는 "이백의 시는 신선과 검객의 말이며, 두보의 시는 선비와 문사의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을 문장에 비유하자면 이백은 곧 '사기'이며, 두보는 곧 '한서'"라고 평했다.

이 교장은 '한서'를 번역한 이유에 대해 "우리의 역사적 안목과 현실을 보는 시야를 깊고 넓게 하는 데 크게 기여한다고 봤기 때문"이라며 "일본에는 '한서'가 완역됐는데, 우리는 열전 일부만이 편집된 채 번역된 현실이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각권 476∼652쪽. 2만5천∼3만2천원. 세트 25만7천원.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