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프로바둑기사 1년간 스토킹한 남성에 구속영장

송고시간2020-04-25 14:47

지난 23일 조혜연 9단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
지난 23일 조혜연 9단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경찰이 여성 프로바둑기사를 1년간 스토킹한 혐의로 고소당한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5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재물손괴·협박·업무방해·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받는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 바둑기사 조혜연 9단은 A씨가 지난해부터 자신이 운영하는 바둑 학원에 찾아와 행패를 부리고 건물 벽에 낙서하는 등 지속해서 스토킹해왔다며 이달 17일 A씨를 고소했다.

조씨는 이달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흉악한 스토커를 두려워하는 대한민국 삼십대 미혼여성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A씨로부터 본 피해를 알렸다.

그는 청원 글에서 "어제인 22일 밤에는 으슥한 곳에서 나타나 온 동네가 떠나가도록 한 시간 정도 고함을 쳤다"며 "그간 경찰에 3차례 신고했으나 사실상 훈방 조치했다. 그래서 오늘인 23일도 사업장에 나타나겠다고 선언한 상태"라고 썼다.

조씨가 올린 청원 글은 4천2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경찰은 전날 조씨가 운영하는 바둑 학원 앞에 나타난 A씨를 경찰서로 임의동행해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그러나 A씨가 경찰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조씨가 운영하는 학원 앞에 찾아가 행패를 부리자,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상대로 장기간에 걸친 범행인 점을 감안할 때,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