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일 끊겨 배고팠다"…일본 경찰, 쌀 훔친 60대 체포

송고시간2020-04-25 14:11

영업 끝난 슈퍼에서 배낭 가득 식료품 담았다가 붙잡혀

도쿄의 슈퍼마켓, 이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의 슈퍼마켓, 이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민생에 그림자를 드리운 가운데 일감이 끊긴 남성이 식품을 훔치다 붙잡혔다.

25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슈퍼마켓에서 쌀, 즉석 면 제품, 야채, 술 등을 훔친 혐의로 60대 남성을 23일 체포했다.

이 남성은 23일 오전 2시께 도쿄도(東京都) 도시마(豊島)구에 있는 한 슈퍼마켓에 침입해 약 1만엔(약 11만4천710원)어치의 식료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이 일용 노동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이 없어졌고 배가 고파서 범행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다.

그는 영업이 종료된 슈퍼마켓에 들어가 배낭에 식료품을 가득 담았으나 침입 감지 장치가 반응해 경찰이 출동하는 바람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